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정치, 경제] 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
  2. [생활, 문화] 햇빛광양 시티투어, 감성가…
  3. [사회] 광양시,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
  4. [생활, 문화] 전남영상위원회, 2019 순천…
  5. [생활, 문화] 제7회 순천만동물영화제 감…
  6. [정치, 경제]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
  7. [사회]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실시계획, 대…
  8. [생활, 문화] 하동군, 악양 평사리서‘섬…
  9. [사회]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확정...…
  10. [정치, 경제] 순천사랑상품권, 추석명절 …
  1. 광양시,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금자리 …
  2.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실시계획, 대법원 …
  3.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확정...예타 통…
  4. 화순군, 안정적 농촌 정착위한 귀농 농업…
  5. 전남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잘하는 병원 4…
  6. 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
  7. 광주시, 2019년 하반기 승진대상자 의…
  8. 여수시, 중소기업 취업 청년 주거비‧학자…
  9. 광주시, 4급 전보인사 단행
  10. 14일 광주에서 “NO 아베! YES KOREA!”‘플…
  1. 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공장 준공
  2.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예타 통…
  3. 순천사랑상품권, 추석명절 맞아 10% 할인…
  4. 부동산 허위계약 시 과태료 3천만 원 …
  5. 광주시 송갑석 국회의원, 역대 최대 2조62…
  6. 포스코, 민간기업 최초 ‘하도급 상생결…
  7. 포스코 독자개발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
  8. 기업하기 좋은 담양, 에코하이테크 담양산…
  9. ‘2019년 전남 유망 중소기업’ 44개 업…
  10. 포스코 벤처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참…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정치, 경제

포스코, 1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 2,029억원

연결기준 매출 16조 142억원, 영업이익 전분기 대비 5.4% 감소

첨부이미지


[더코리아-서울] 포스코는 24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 142억원, 영업이익 1조 2,029억원, 순이익 7,78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철강시황 부진으로 철강부문의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으나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판매 증가, 포스코에너지 LNG발전 판매가격 상승 등 무역?에너지 사업의 호조로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7.5%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7조 8,165억원, 영업이익은 8,325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6,712억원이다.

 

전분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11.1% 증가해 매출액은 7.2% 증가했으나 판매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5%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1.3% 포인트 감소한 10.7%를 기록했다. 다만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량의 확대(전분기 대비 13.5% 증가), 원가절감 등으로 영업이익 하락폭을 최소화했다.

 

재무건전성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리스 회계기준 개정*으로 전분기 대비 1.6% 포인트 높아진 68.9%를 기록했으나 시재증가 및 차입금 감소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별도기준 부채비율은 미지급배당금 증가로 0.4% 포인트 상승한 20.0%로 나타났으나 시재 증가로 순현금규모가 전분기대비 4,400억원 증가한 3조 4,500억원을 기록했다.

 

* 리스 회계기준 개정 : IFRS16에 의거 리스약정을 금융리스와 유사한 방식으로 자산 및 부채로 인식

 

포스코는 중국의 경기부양, 신흥국의 견조한 성장세 등으로 철강가격이 소폭 반등하겠지만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올해 세계 철강수요 증가세 둔화와 원료가 상승이 수익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가절감, WTP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재무건전성 확보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전망치인 66.3조원과 30.1조원으로 유지했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9.04.24(수) 오후 08:15:06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