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소비자 77%, 플라스틱 없는 마트로 …
  2. [사회] 목포소방서, 신규 소방공무원 임…
  3. [생활, 문화] 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 …
  4. [정치, 경제] 포스코 광양제철소 프렌즈봉…
  5. [정치, 경제] "기업시민 경영이념 본격 실…
  6. [사회] 목포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
  7. [사회] 여수소방서, 신규 소방공무원 21…
  8. [사회] 화순군,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
  9. [생활, 문화] 강진군, 가우도 짚트랙 ‘새…
  10. [사회] 방학 알차게 보내는 방법 … 나주…
  1. 소비자 77%, 플라스틱 없는 마트로 구매처…
  2. 목포소방서, 신규 소방공무원 임용식 …
  3. 목포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민자 …
  4. 여수소방서, 신규 소방공무원 21명 임…
  5. 화순군,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단’ …
  6. 방학 알차게 보내는 방법 … 나주시, 대학…
  7. 광양시, 난임부부 및 고위험 임산부 지…
  8. 전남소방, 새내기 소방관 191명 임용…
  9.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광양시선관위 공정선…
  10. 순천소방서, 경량칸막이 물건 적재하지 …
  1. 포스코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 다문화…
  2. "기업시민 경영이념 본격 실천 통해 글로…
  3. 포스코,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제…
  4. 전남 목포~보성 남해안철도 전철화 확…
  5. 포스코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 제4회 창업…
  6. 완도군 2020년도 예산 5,201억 편성, 역…
  7. 순천시, 2020년도 본예산 1조 2566억원…
  8. DB손보·교직원공제회·행정공제회 탈석탄 …
  9. 포스코, 청년구직자 대상 ‘협력사 취업지…
  10. 포스코, 그룹사 공동 IR 개최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정치, 경제

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공장 준공

中 저장성에서 22일 합작사 화유코발트社와 연산 5천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 준공식 개최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더코리아-서울]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22일 중국 저장성(浙江省)에서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포스코는 지난해 1월 이사회에서 미래 신성장사업 확대와 이차전지소재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중국 저장성 통샹시(桐乡市)에 연산 5천톤 규모의 합작 법인 설립을 승인하고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가 60%, 화유코발트社가 40%를 지분 투자했으며, 법인명은 ‘절강포화(浙江浦華, ZPHE)’로 명명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 부문장, 화유코발트社의 진설화 동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오규석 부문장은 기념사에서 “이번에 준공된 양극재 생산법인 절강포화는 포스코 신성장부문의 첫 해외 생산법인으로 미래 신성장 사업 확대에 대한 포스코의 의지를 담고있다”며 “향후에도 합작사인 화유코발트社와 지속 협력해 기술리더십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절강포화(浙江浦華)는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화유코발트社와의 합작으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 및 원가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계획대비 1년여 앞당긴 올 연말부터 양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글로벌 전기차용 이차전지 제조사들의 생산기지와 인접한 중국 통샹시에서 양극재를 직접 생산·판매함으로써 현지 마케팅 측면에서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인 양극재 판매 확대를 통해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이차전지소재인 양·음극재사업 비중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 규모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다. 이번 중국 공장 준공으로 현재 국내외 양극재 2만톤 생산규모를 갖추게 됐으며, 내년까지 4만 5천톤 체제로 확대하는 등 향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더욱 공격적으로 투자해 나갈 예정이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9.08.24(토) 오전 00:43:22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