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단독]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
  2. [사회] [단독]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
  3. [정치, 경제] 광양시, TV 홈쇼핑에서 광양…
  4. [사회] 순천시 조곡동 청사 이전 1년, 주…
  5. [생활, 문화] 순천만국가정원‘상시 공연…
  6. [사회] 서동용 국회의원 당선인, 광양소방…
  7. [사회] 전남도, 수도권 물류센터 방문자 …
  8. [정치, 경제] 광주일자리 온라인박람회 …
  9. [사회] 나주시, 시민안전보험 홍보 강화 …
  10. [정치, 경제] 전남도, ‘유기농 가업’ 잇…
  1. [단독]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용비리 …
  2. [단독]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용비리 …
  3. 순천시 조곡동 청사 이전 1년, 주민 우선 …
  4. 서동용 국회의원 당선인, 광양소방서 방…
  5. 전남도, 수도권 물류센터 방문자 ‘진단검…
  6. 나주시, 시민안전보험 홍보 강화 … 나주…
  7.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 국회의원 당선인과 …
  8. 광주시·공공기관, 포스트 코로나 대비…
  9. 순천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속 배부…
  10. 전남대병원 이삼용 병원장, 보건복지부…
  1. 광양시, TV 홈쇼핑에서 광양매실 홍보·…
  2. 광주일자리 온라인박람회 참여하세요
  3. 전남도, ‘유기농 가업’ 잇는 ‘청년농…
  4. 포스코 광양제철소, “정성을 담아 배달합…
  5. 김영록 전남지사, ‘포스트 코로나’ 대응…
  6. 순천시, 창업 컨트롤타워 ‘창업연당’…
  7. 하동군, 기획재정부 및 행정안전부 방문……
  8. 여수광양항만공사, 해양산업클러스터 신…
  9. 포스코, 철강슬래그 활용해 해양생태계 살…
  10. 대한민국 최고 명품 광양매실 본격 출…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사회

공공의료원 의료폐기물 5년새 50% 증가, 자상사고 근로자도 늘어 새창으로 읽기

최근 5년간 15,688톤...‘주사침 찔림’ 등 사고 근로자 211명

[ 더코리아 ] 전국 공공의료원의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2014 2,231 톤을 시작으로 4 년 연속 증가해 지난해 3,345 톤으로 5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 병상 수 확대 , 일회용 사용 증가로 의료폐기물 처리업무가 과중되면서 공공의료원 내 근로자들의 안전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

18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 2014 년부터 올 해 상반기까지 공공의료원 의료폐기물 누적발생량은 15,688 톤이었다 . 특히 , 올해 상반기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1,739 톤으로 지난해 의료폐기물 발생량 3,346 톤의 절반 수준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

 

최 의원이 의료원별로 분석한 결과 , 2014 년부터 2019 년 상반기까지 의료폐기물 누적 발생량은 서울의료원이 2,208 톤으로 가장 많았다 .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1,456 ), 부산의료원 (940 ), 충북 청주의료원 (746 ), 전남 남원의료원 (726 ) 대구의료원 (666 ) 순으로 의료폐기물이 많이 발생했다 .

 

최근 5 년간 (2014~2018) 의료폐기물 증가율로 보면 , 충남 공주의료원이 281.3% 2014 32 톤에서 122 톤으로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 경기 수원병원 262.2%, 경남 마산의료원 171.1% 전남 강진의료원 160.0% 강원 속초의료원 157.1%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

 

한편 , 의료폐기물 처리과정에서 자상사고를 당한 인원은 지난 2014 21 명에서 지난해 47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의료원의 의료폐기물이 급증하면서 , 관련 사고로 인한 자상사고도 많이 발생한 것이다 . 2014 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의료 폐기물을 처리하다 사고 당한 인원은 211 명이었다 . 211 명 모두 주사침 찔림 등 자상 사고였다 .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다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의료원은 제주 서귀포 의료원으로 77 명의 근로자가 주사침 찔림 등 자상사고를 당했다 . 이어서 충남 공주의료원 38 , 서울의료원 30 , 경북 울진군의료원 28 명 순으로 자상사고가 발생했다 .

 

한편 , 의료폐기물 처리업무 담당 직원이 사망한 서울의료원의 경우 , 의료페기물 관련 사고는 정규직이 9 건이었지만 , 청소용역 비정규직 등 정규직 아닌 근로자의 사고는 21 건에 달했다 .

 

최도자 의원은 혈액오염폐기물 등 공공의료원의 의료폐기물 처리량이 급증하면서 근로자들이 2 차 감염 등 안전사고에 노출될 위험도 커지고 있다 면서 의료폐기물에 대한 감염관리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9.09.18(수) 오후 01:42:33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