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생활, 문화] 신안군 튤립축제, 12km 백사…
  2. [정치, 경제] 화순군, 농민수당 본격 시…
  3. [사회] 여수소방서 화학119구조대, 태경화…
  4. [사회] 전남교육청·EBS, 예비 고1 위한 대…
  5. [생활, 문화] 담양군, 남도음식문화큰잔치 …
  6. [사회] 나주시, ‘확 바뀐’제3기 시민소…
  7. [사회] 나주시, 민선 7기 공약 이행 ‘시…
  8. [정치, 경제] 태풍 피해 벼 3등급 나눠 높…
  9. [생활, 문화] ‘갯벌.. 갈대에 흐르다’, …
  10. [생활, 문화] 광주시, 광역알뜰교통카드 …
  1. 여수소방서 화학119구조대, 태경화학 자체…
  2. 전남교육청·EBS, 예비 고1 위한 대입설…
  3. 나주시, ‘확 바뀐’제3기 시민소통위원회…
  4. 나주시, 민선 7기 공약 이행 ‘시민이 평…
  5. 가짜석유 최대적발지역, 경기도 압도적...…
  6. 빛고을전남대병원, ‘찾아가는 의료서비…
  7. 학생안전사고 발생 11만4260건, 49명당 …
  8.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전남대병…
  9. 목포에서 잊혀진 남도의 독립운동가 만…
  10. 정규직 전환 인천공항 자회사, 채용비…
  1. 화순군, 농민수당 본격 시행...올해 30…
  2. 태풍 피해 벼 3등급 나눠 높은 가격에 …
  3. 김영록 전남지사, 조선산업 활력 회복 행…
  4. 순천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총력
  5. 광양시·포스코, 지역청년 포스코그룹 취…
  6. 포스코, 세계철강협회 스틸리 어워드에서 …
  7. 포스코, 광양 벤처밸리 기업협의회 발족……
  8. 광양시, 광양 벤처기업 육성 본격 스…
  9. 광주시, 34억원 규모 수출진흥자금 융…
  10. 전국상업경진대회 순천에서 개막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사회

공공의료원 의료폐기물 5년새 50% 증가, 자상사고 근로자도 늘어 새창으로 읽기

최근 5년간 15,688톤...‘주사침 찔림’ 등 사고 근로자 211명

[ 더코리아 ] 전국 공공의료원의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2014 2,231 톤을 시작으로 4 년 연속 증가해 지난해 3,345 톤으로 5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 병상 수 확대 , 일회용 사용 증가로 의료폐기물 처리업무가 과중되면서 공공의료원 내 근로자들의 안전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

18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 2014 년부터 올 해 상반기까지 공공의료원 의료폐기물 누적발생량은 15,688 톤이었다 . 특히 , 올해 상반기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1,739 톤으로 지난해 의료폐기물 발생량 3,346 톤의 절반 수준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

 

최 의원이 의료원별로 분석한 결과 , 2014 년부터 2019 년 상반기까지 의료폐기물 누적 발생량은 서울의료원이 2,208 톤으로 가장 많았다 .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1,456 ), 부산의료원 (940 ), 충북 청주의료원 (746 ), 전남 남원의료원 (726 ) 대구의료원 (666 ) 순으로 의료폐기물이 많이 발생했다 .

 

최근 5 년간 (2014~2018) 의료폐기물 증가율로 보면 , 충남 공주의료원이 281.3% 2014 32 톤에서 122 톤으로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 경기 수원병원 262.2%, 경남 마산의료원 171.1% 전남 강진의료원 160.0% 강원 속초의료원 157.1%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

 

한편 , 의료폐기물 처리과정에서 자상사고를 당한 인원은 지난 2014 21 명에서 지난해 47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의료원의 의료폐기물이 급증하면서 , 관련 사고로 인한 자상사고도 많이 발생한 것이다 . 2014 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의료 폐기물을 처리하다 사고 당한 인원은 211 명이었다 . 211 명 모두 주사침 찔림 등 자상 사고였다 .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다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의료원은 제주 서귀포 의료원으로 77 명의 근로자가 주사침 찔림 등 자상사고를 당했다 . 이어서 충남 공주의료원 38 , 서울의료원 30 , 경북 울진군의료원 28 명 순으로 자상사고가 발생했다 .

 

한편 , 의료폐기물 처리업무 담당 직원이 사망한 서울의료원의 경우 , 의료페기물 관련 사고는 정규직이 9 건이었지만 , 청소용역 비정규직 등 정규직 아닌 근로자의 사고는 21 건에 달했다 .

 

최도자 의원은 혈액오염폐기물 등 공공의료원의 의료폐기물 처리량이 급증하면서 근로자들이 2 차 감염 등 안전사고에 노출될 위험도 커지고 있다 면서 의료폐기물에 대한 감염관리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9.09.18(수) 오후 01:42:33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