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생활, 문화] 담양군, ‘2017담양산타축제…
  2. [사회] 포스코광양제철소, 지역경제 활성…
  3. [생활, 문화] 나주 야외스케이트장 22일 …
  4. [사회] 화순 만연저수지 도시계획도로 …
  5. [정치, 경제] 경남도, 2018년도 예산 7조…
  6. [생활, 문화] 청사포 다릿돌전망대에서 …
  7. [사회] 경남도, 저소득층 부모부담 보육…
  8. [사회] 남해군, 국내 연륙교 명칭 전수조…
  9. [생활, 문화] 겨울여행, 경남 축제와 …
  10. [사회] 완도군, 위기청소년 지원연계 활성…
  1. 포스코광양제철소,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
  2. 화순 만연저수지 도시계획도로 개설
  3. 경남도, 저소득층 부모부담 보육료 전…
  4. 남해군, 국내 연륙교 명칭 전수조사 분석…
  5. 완도군, 위기청소년 지원연계 활성화 방…
  6. 영암군 드림스타트 미리가는 중학교 캠…
  7. 영암군 「수도사업 운영관리 실태평가 …
  8. 나주시, 예비군 육성지원 공로…육군참모…
  9. 민관 동행의 결실‘강진 방문의 해’대…
  10. 진도군, 불우이웃돕기 성금 1,250만원 …
  1. 경남도, 2018년도 예산 7조 2,797억 원…
  2. 기업유치, 소통이 열쇠다!
  3. 신안군 2018년 해양수산사업 조기공모 …
  4.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신입 및 경력직 …
  5. 목포시,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 …
  6. 광양시, 명당3지구 조성사업 지방채 조기…
  7. 광양시 내년도 정부예산 8.3% 늘어난 3,4…
  8. 나주시, 지방채 89억 원 연말 전액 상환 …
  9. 포스코, 파이넥스 쇳물 상업생산 2,000…
  10. 주승용 의원, 18년도 여수시 국비 4,415…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국제

성공하려면 파티에 자주 가라

‘약한 연결의 힘’과 ‘세렌디피티의 법칙’

미국에서 성공한 이민자들이 공통적으로 꼽는 성공요소가 있다.


‘미국사회에서 성공하려면 파티에 자주가라!’ 이 메시지가 주는 의미는 파티가 학연, 혈연, 지연을 떠나 다양한 사람과 만나는 것이 사귈 수 있는 장소라는 의미이다.


이는 ‘약한 연결의 힘’으로 설명된다.


미국의 사회학자 그라노베터(Granovetter) 교수는 1973년 발표한 논문에서 강한 유대 관계(Strong Ties)를 가진 사람보다 약한 유대 관계(Weak Ties)를 지닌 사람에게서 보다 풍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실증적으로 보여 주었다.


보스턴 근교의 뉴튼 거주자 282명을 대상으로 직업을 구한 경로를 조사한 결과, 자신들이 알고 있는 사람들로부터 구직에 필요한 정보를 입수한 사람들 중 30% 정도만이 가족이나 친구 등 강한 유대 관계에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받았고, 70% 정도는 친밀하지 않은 약한 유대 관계의 사람들로부터 도움을 받았다는 것이다.


친한 친구나 가족 등 강한 유대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성장이나 교육 배경 등이 겹치는 부분이 많고 자주 만나 의견을 교환하기 때문에 지니고 있는 정보가 중복되기 마련이다.


이에 반해 초등학교 동창이나 직장에서 일 관계로 알게 된 사람처럼 약한 유대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정보에서 서로 겹치는 부분이 드물다.


그래서 정보의 공유와 확산에 있어서 약한 유대 관계가 보다 강한 힘을 발휘하는 것이다.


이에 비하여 소셜전략연구소의 송영우 소장은 ‘세렌디피티(serendipity)의 법칙’으로 파티의 중요성을 설명하였다.


세렌디피티의 법칙은 ‘준비된 우연의 법칙’ - 완전한 우연으로부터 중대한 발견이나 발명이 이루어지는 경우를 의미한다.


즉 우리의 삶 속에는 전혀 예상치 못한 우연한 만남이지만 자신의 인생을 바꿀만한 행복한 만남(Happy Accident)이 존재한다는 뜻이다.


이 행복한 만남은 나의 목적을 위해서 상대방에게 접근하는 그런 의도적 만남이 아니다.


‘세렌디피티’는 순수한 마음으로 사람 그 자체를 좋아하는 마음으로 만남을 즐길 때 가능하게 된다고 한다.


따라서 송영우 소장은 전형적인 ‘사업적’개념의 네트워킹을 멈추고, 숨겨둔 목적 없이 순수한 우정 그 자체로 깊이 맺어진 친구를 늘려야 한다고 조언한다.


송영우 소장은 클럽프렌즈 파트너인 코에보(coEvo)가 주최한 멘토 멘티 파티의 Opening Speech에서‘세렌디피티(serendipity)의 법칙’을 설명하였다.


이 파티는 추석 직후에 ‘감사’를 주제로 멘토 20여명과 멘티 20여명이 모여 숨겨놓은 목적없이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면서 아이디어를 나누는 순수한 만남이었다.


코에보가 주최한 멘토 멘티 파티는 전문지식과 경험을 가진 40~50대 멘토와 열정과 튀는 아이디어를 가진 20대 멘티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하는 목적에서 준비되었다.


따라서 세미나 형식이 아닌 스탠딩 와인 파티이며, 멘토와 멘티의 수가 비슷하여 멘토와 멘티간에 소통이 원할한 점이 특징이다.


9월 22일 실시한 멘토 멘티 파티의 호응이 높아 10월 2일 다시 개최되었다.


1997년 설립된 클럽프렌즈는 ‘낯선 사람들과의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파티 문화를 보급해왔다.


클럽프렌즈는 15년간 이러한 파티 문화를 선도하였고, SNS시대를 맞이 하여 이를 더욱 확대하고자 파트너사로서코에보(coEvo)를 출범시켰다.


coEvo는 코에볼루션(co-Evolution, 공진화)의 약자로 폐쇄와 경쟁을 지양하고, 협력과 상생을 추구한다.


코에보(coEvo) 파티는 배경이나 직급 없이 사람 대 사람의 솔직한 만남, 아무런 편견을 갖지 않는 사람과의 만남, 그렇기에 낯선 만남에서 ‘마음을 연 대화’를 가능하게 한다.


이를 특히 촉진하기 위하여 coEvo는 ‘스타일링 파티’, ‘젊음의 파티’, ‘댄스 파티’, ‘테마 파티’ 및 ‘멘토/멘티 파티’ 등 다양한 형태의 파티를 개최하고 있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2.10.07(일) 오후 01:03:27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