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순천형 빅데이터 분석...시민체감…
  2. [생활, 문화] 즐겨라 보물섬 남해, 3월~10…
  3. [사회] 순천시, 아이 탄생의 순간 생애 첫…
  4. [사회] 여수시, 시민 안전지킴이 방범용 …
  5. [생활, 문화] 목포근대건축문화유산, 관광…
  6. [사회] 산청군, 365안심병동사업 운영...4…
  7. [정치, 경제] 나주시, 소상공인 주민소득…
  8. [사회] 여수시, 국민권익위 고충민원 처리…
  9. [사회] 완도군․공공연대노동조합, 임금 …
  10. [정치, 경제] 화순군, 농업 160억원 지원, …
  1. 순천형 빅데이터 분석...시민체감 행정…
  2. 순천시, 아이 탄생의 순간 생애 첫 증명…
  3. 여수시, 시민 안전지킴이 방범용 CCTV …
  4. 산청군, 365안심병동사업 운영...4개 병상 …
  5. 여수시, 국민권익위 고충민원 처리 평가 …
  6. 완도군․공공연대노동조합, 임금 및 단체…
  7. 부산 해운대구 ‘좋은 부모 자격증반’ …
  8. 산청군보건의료원, 취약계층 결핵 이동 …
  9. 담양군, 전 군민 대상 자전거 보험가입...…
  10. 화순군, 광주·전남 최초 중·고등학교 신…
  1. 나주시, 소상공인 주민소득금고 융자…
  2. 화순군, 농업 160억원 지원, 농산물 생산…
  3. 순천시, 보해양조와 손잡고 매실산업 활…
  4. 포스코 광양제철소, 스마트 제철소 위한 …
  5. 경남도, 가야문화권특별법 통과·해양플랜…
  6. 윤장현 광주시장, “금호타이어 일단 살…
  7. 광양시, ㈜이에스바이오와 MOU 체결
  8. 광양만권 기업지원 시책 합동 설명회 …
  9. 산청군, 자산형성지원사업 신규 가입자…
  10. 포스코, 본부장 인사 단행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영상뉴스 > 카메라출동

'탁상행정??' 그끝은화순

빗발치는 현장 피해 보고, '마을 이장' 전화 한 통화

화순군(군수 전완준)은 전남의 6.6%에 해당하는 787㎢면적과 인구 70,122명에 달하고 있으며 전체인구의 약 18.3%를 넘어서는 초고령화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꼼꼼한 현장 확인행정’으로 주민들과 진솔한 대화를 통해 군 발전을 위한 ‘소통행정’의 달리기를 하고 있는 전완준 화순군수에 비해 뒤따라 달려오는 '직원들의 질주'는 격차가 심해 보인다.

 

첨부이미지

    ▲ 자갈과 돌이 떠 내려와서 피해입은 농경지

 

이날 화순군 동면 성덕마을 주민제보에 의하면 ‘새벽부터 내린 비로 하천이 범람하고 역류로 인해 빗물이 농경지와 집안으로 유입되어 침수가 되고 있다’는 제보를 하며 사태 파악 및 대책을 세워 줄 것을 여러 차례 연락을 했다고 한다.

 

 

화순군은 지난 7일 시간당 67mm, 평균 212mm로 인해 관내 도로와 농경지, 가옥침수 및 주민 피해가 속출했고 집중호우로 인한 빗발치는 민원이 발생했다.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건설재난과에서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때문에 현장에 파견할 직원이 없으니 면사무소의 마을 담당자를 보내 사태 파악을 하겠다.”고 했으나 “현장 방문을 하지 않았다”고 해 사실 확인을 하던 중 ‘어이없는 답변’만 듣고 말았다.

 

 

화순군 동면사무소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현장을 방문 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며, 마을 이장과의 전화통화로 사태를 파악하고 군에 보고할 보고서를 작성 중이었다.”고 말해 ‘탁상행정, 탁상공론’ 이란 이런 것 이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첨부이미지

    ▲ 근무중인 화순군 동면사무소 직원들 - 편안 하신가요???

 

 

이날 주민들은 “어떻게 현장을 찾아와 보지도 않고……. 오죽했으면 먼저 사비를 털어 포크레인(굴삭기)을 동원해 공사를 하요”라며 강한 불만과 함께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으며 매년 찾아오는 장마로 인한 피해를 입고 있는 고질적인 농경지 침수와 주택침수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바란다고 했다.

 

 

첨부이미지

 

    ▲ 상류에서 폐타이어가 떠내려와 피해를 입은 농경지를 답답한

    심정에 사비를 털어 굴삭기를 동원해 피해복구를 하고 있는 주민들

 

 

‘범람, 침수……. 많은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발생하지 않을 것이고 ‘군수는 달리고 직원들은 뒤처진다.’면 행정의 톱니바퀴가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음은 당연한 결과이다.

 

 

‘군민의 편의와 복지’를 위해 노력한 상반기 행정의 결과가 하반기 들어선 문턱에서 무너진다면 한해의 마무리는 어떠한 결과를 초래 할지 생각해 봐야 할 대목일 것이다.

 

 

화순군과 주무부서는 ‘0.01%의 노인들의 바람과 소망’이 무엇인지 알아야 할 것도 중요 하겠지만 ‘현장을 찾아 피해 입은 마음과 손을 어루 만져주는 것이 큰 행정’일 것이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과 예산을 편성해 군민들의 작은 민원 해결을 위한 노력이 절실해 보였다.

 

 

 

 

 

편집국 기자 - 2009.12.22(화) 오후 01:49:03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