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광양시, 저소득층 자립지원 ‘희망…
  2. [사회] 광양시,‘제24회 광양시민의 날…
  3. [생활, 문화] 광양시, 힐링체험여행 ‘1박…
  4. [정치,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찾아가는 …
  5. [정치, 경제] 여수․광양항, 추석 연휴 기…
  6. [생활, 문화] 광양 관광 Start now, 민선7…
  7. [사회] 전남소방본부, 연차적 소방공무원 …
  8. [사회]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
  9. [사회] 18일 여수서 기업-청년 구직자 …
  10. [사회] 전남도,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
  1. 광양시, 저소득층 자립지원 ‘희망키움통…
  2. 광양시,‘제24회 광양시민의 날’ 개…
  3. 전남소방본부, 연차적 소방공무원 인력충…
  4.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 박…
  5. 18일 여수서 기업-청년 구직자 만남의…
  6. 전남도,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시…
  7. 전남도, 2019년 생활임금 시급 1만 …
  8. 순천시 광양 황금산단 바이오매스 발전사…
  9. 2019학년도 전라남도 공립 유·초·특수…
  10. 목포영어도서관, 독서‧문화프로그램 …
  1. 여수광양항만공사, 찾아가는 취업설명회·…
  2. 여수․광양항, 추석 연휴 기간 부두 운영…
  3.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급사에 ‘스마트공…
  4. 문재인 대통령도 선택한‘완도 은빛 멸치…
  5. 여수광양항만공사, 화물노동자 결의대회 …
  6. 14일까지 2018 FAO 어업권 회의 여수에…
  7. 광양시, 국제교류도시 간 경제활성화 방안…
  8. 6일 광양 세풍산단서 ‘융복합소재지원센…
  9. 포스코, 추석 앞두고 거래기업 대금 조…
  10. 여수광양항만공사, 2018년 물류산업 청년 …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칼럼

[독자투고] 세월호 보고서 어디까지 왔나?

담양금성초 교사·교직원 명예기자 장옥순

세월호 닮은꼴 ' 카트리나 모멘트 '

 

[ 더코리아 - 전남 ] 지난 2005 8 29 , 초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미국 뉴올리언스를 강타했다 . 이로 인해 지역의 80% 가 침수됐고 , 1836 명이 사망했으며 , 110 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 사상 최악의 자연재해 탓에 수만 명이 고립돼 구조되지 못하는가 하면 , 수많은 주검들이 수습되지 못한 채 물 위를 떠다녔다 . 세계 제 1 의 경제대국이라 불리는 미국의 민낯이 드러난 순간이었다 .

 

이 절박한 순간 , 뉴올리언스 시장은 아무런 설명 없이 2 시간이나 자리를 비웠다 . 부시 대통령은 국가적 재난이 발생한지 만 하루 만에 휴가에서 복귀했다 . 연방정부와 지방정부 간 현장 대응에 혼선이 발생하면서 구조 물자 지급이 지체되는 등 문제도 끊임없이 발생했다 . 그 후 대통령의 지지율은 급락했고 , 중간선거 참패와 공화당의 재집권 실패로 이어졌다 . 이때 생겨난 정치용어가 바로 , 대형 재난 등 특별한 계기로 정부 지지율이 급락하는 현상을 일컫는 ' 카트리나 모멘트 ' .

 

미국은 카트리나의 비극을 잊지 않았다 !

 

카트리나 참사 이후 , 미국은 광범위하고 철저하게 진상조사를 벌였다 . 22 번의 청문회를 가졌고 , 325 명을 증언대에 세웠다 . 83 8000 쪽에 이르는 자료를 검토한 끝에 '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대한 연방정부의 대응 ' 이라는 보고서도 발표했다 . 보고서의 부제는 ' 얻은 교훈들 ' 이었다 . 재난에 대한 국가 차원의 대비 , 지속적인 재난 대비 훈련을 위해 연방 재난관리청 (FEMA) 의 위상과 역할도 강화했다 .

 

그리고 7 년 뒤 , 또 다른 대형 허리케인 ' 샌디 ' 가 미국 뉴욕과 뉴저지를 강타했다 . 대형 참사를 야기할 만한 규모의 허리케인이었지만 2 주 전 언론을 통한 예보 , 3 일 전 해안지대 주민들 의무 대피 , 1 일 전 침수 위험 주민 사전 대피 등 재해에 체계적으로 대비함으로써 대형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 카트리나 참사에서 얻은 교훈들이 실현된 덕이다 . (2016. 4.18. 노컷뉴스 인용 )

 

실패를 반성하지 않고 기록하지 않으면 반복된다

 

2014 4 16 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가 벌써 2 년을 넘었다 . 그동안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을 지켜보면 미국이 카트리나 참사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22 번의 청문회를 실시하여 관련자를 문책하고 방대한 기록을 남겼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한참 부족해 보인다 . 카트리나 참사는 자연재해였음에 비추어 세월호 참사는 예고된 인재였으니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뼈저리게 아픈 사건이다 .

 

우리 역사가 지속되는 한 가장 뼈아픈 참사로 기억되어야 하며 , 그 처리 과정도 눈을 크게 뜨고 지켜보아야 할 사건이다 . 그런데 진행 되는 모습을 보면 답답하기 이를 데 없다 . 제대로 돈 청문회를 하는 것 같지도 않고 제대로 된 문책도 없으며 진정한 사과도 없으니 ! 분노한 사람의 목소리로만 간간히 연명해 가는 듯하여 가슴이 답답하다 . 미국이 자연재해임에도 불구하고 그처럼 방대한 자료와 기록을 남기며 청문회를 열고 관련자를 문책한 것에 비하면 우리는 너무 한 것 아닌가 ?

 

일상의 삶이 바빠서 , 내 자식의 일이 아니니까 , 상처를 들여다보는 것은 괴로우니까 , 피해 보상을 받으면 되는데 언제까지 들먹여야 하냐고 화를 내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으니 더 분통이 터진다 . 살기도 바쁜데 더 이상 이야기도 하지 말라는 사람들이 참 많아서 놀란다 . 그런 사람들을 보는 것이 무섭다 . 역사를 잊어버리자는 말과 같다 . 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면 곪아터진 암 덩어리를 찾아 도려내는 것이 먼저다 .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책임자를 처벌하고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 . 실패에서 배우는 못하고 덮어버리는 것은 더 큰 재난을 몰고 오기 때문이다 .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고치지 않는 것이 진짜 잘못이다 .

 

식민지 역사를 반성하지 못하고 도려내지 못한 채 그 물에서 활개 치던 사람들이 이어온 역사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면서도 유야무야 덮기를 반복하는 현대사 덕분에 이 나라 곳곳에서 고름들이 터지고 있지 않은지 두렵다 . 그 대가는 고스란히 자라나는 세대와 젊은이들을 좌절과 절망으로 내몰고 있지는 않은지 걱정이다 .

 

눈만 뜨면 불안한 뉴스와 갈팡질팡하는 정치 수장들이 국민의 생존권을 놓고 이랬다저랬다 영혼이 없는 말들을 쏟아낸다 . 최고 학부를 나온 부장 판사의 성매매 일탈은 이 나라 고위직의 도덕성 수준을 가늠케 하기에 충분하다 . 더 놀라운 것은 이번 기회에 성매매를 합법화 하자는 목소리가 공공 방송에서 벌건 대낮 방송을 타고 있는 모습이다 . 성 충동은 인간의 기본적 욕구이니 법으로 얽매지 말아야 한다는 유명한 삼리학자의 괴변에 놀랐다 . 그 분도 역시 이 나라 최고 학교의 심리학자다 ! 마치 길을 가다가 배가 고프면 훔쳐 먹어도 된다는 논리 같아서 아연실색했다 .

 

장하준 교수가 " 교육을 더 시킨다고 나라가 더 잘살게 되는 것은 아니다 ." <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 가지 > 에서 주장한 내용을 보는 것 같다 . 많이 배우고 최고 학부를 나와서 지존의 자리에 있어도 군림하는 자리에 올라도 도덕성과 인간성이 결핍된 사람들은 반드시 있다는 말이다 . 지식은 갖추었으나 지성까지 갖추지 못했으니 한 순간의 일탈로 무너지는 사람들이 도처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다 .

 

성매매가 한 인간의 파멸로 좁혀 볼 수 있음에 비해 세월호 참사는 거대한 해일이다 . 결코 한 두 사람의 책임으로 몰고 갈 수 없다 . 몇 년이 걸리더라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따지고 기록하며 부끄러운 역사를 남겨야 한다 . 특히 너무나 억울한 죽음을 당한 꽃송이를 보낸 애끓는 부모들을 위무하는 일은 돈이 아니다 . 위로금 받았으니 그만 두라는 , 이쯤에서 그만 잊자고 하는 사람을 나는 증오한다 . 공감력이 없는 무서운 사람 같아서 친구건 친척이건 정나미가 떨어진다 .

 

진심과 눈물을 담은 피맺힌 사과다 . 그것도 오래도록 해야 한다 . 어떤 위로와 반성으로도 피맺힌 한을 닦아 줄 수는 없지만 진정성만은 온 국민이 가져야 한다 . 누구보다 정부 책임자와 그 많은 학생을 잃은 교육부는 두고두고 반성해야 한다 . 그리하여 대한민국에서도 카트리나 보고서와 같이 수 만 쪽의 기록물로 피맺힌 역사로 남아야 한다 . 아프고 시린 세월호 보고서가 나오는 날까지 미안해하고 분노하는 일을 멈추지 말자 .

 

2 년이나 지났으니 지금쯤 진행 결과를 담은 중간보고서가 나와야 하지 않을까 ? 상처를 잊어야 살아남는 것은 개인에 한해서다 . 국가가 그래서는 안 된다 . 정부가 그 , , , 는 안 된다 . 교육부가 그래서는 안 된다 . 세월호 참사는 단원고 한 학교의 일이 아니다 . 안산 지역 한 곳의 일이 아니다 . 대한민국 부모들이 , 숨을 쉬고 있는 모든 사람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은 아픈 역사이기 때문이다 . 아직도 시리고 아프다 . 세월호만 생각하면 아픔과 분노의 눈물을 주체할 수 없으나 용기가 없으니 1 인 시위도 못 하고 이렇게나마 한숨 내쉬며 소리 없는 아우성만 내지름을 용서하시라 !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6.08.05(금) 오전 11:37:28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