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정치, 경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포…
  2. [정치, 경제] 타이완 크루즈선 ‘슈퍼스타…
  3. [사회]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인, 여수산…
  4. [사회]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인 측 “광…
  5. [사회] 고흥소방서, 푸른하늘 어린이집 소…
  6. [사회] 담양군, 예비맘 무료로 풍진 검…
  7. [생활, 문화] 광양시, 제5회 예술이 있…
  8. [사회] 광양시, ‘함께해요’ 다자녀 출…
  9.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후반기 수비력 강…
  10. [사회] 경남 산청, 친환경 지표 긴 꼬리 …
  1.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인, 여수산단 등 …
  2.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인 측 “광주민간…
  3. 고흥소방서, 푸른하늘 어린이집 소방안전…
  4. 담양군, 예비맘 무료로 풍진 검사 시…
  5. 광양시, ‘함께해요’ 다자녀 출산의 …
  6. 경남 산청, 친환경 지표 긴 꼬리 투구새…
  7. 광주혁신위원회 “공정·투명한 ‘희망 인…
  8. 반바지 · 셀프카트 · 2인플레이 등 여수 …
  9. 화순군, 귀농자 지원 사업 대상자 모…
  10. 순천시,‘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
  1.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포스코 차기 회…
  2. 타이완 크루즈선 ‘슈퍼스타 버고’호 여…
  3. 포스코 차기 CEO 후보군 5명 확정
  4. 포스코, 국내 최초 대형 벌크선 탈황설…
  5. 포스코 광양제철소, 2분기 정년퇴임식 …
  6. 진도군, 정부 공모 사업 13년 연속 선정 …
  7. 광양경제청장, ㈜GSDK 방문해 투자 확…
  8. 무디스, 포스코 신용등급 'Baa1(안정적)'…
  9. 포스코 CEO 후보 면접 대상자 5인 확…
  10. 전남도, 2019년 어촌개발사업 전국 42%…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칼럼

[독자투고] ‘112허위신고’ 치안공백이 우려된다.

전남광양경찰서 생활안전계 순경 선형이

[ 더코리아 - 전남 광양 ] 2012 4 1 일 수원 오원춘 사건을 계기로 우리 경찰은 최대한 빠르게 현장에 도착 , 위급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해 시민의 안전 즉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112 신고 총력대응 체제를 시행하고 있다 .

 

총력대응이란 위급한 상황에 최대한 빠르게 현장에 도착하여 신속히 대처해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이러한 총력대응을 위한 경찰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찬물을 끼얹는 복병이 존재한다 . 허위신고가 그 중 하나이다 . 경찰은 허위 신고를 줄이기 위해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목표를 걸고 지금도 현장에서 발 벗고 뛰어 다니고 있다

 

이러한 결과로 인해 전남지역 최근 3 년간 허위신고 접수 건수는 지난 2013 558 건에서 2014 73 건으로 대폭 감소했으며 지난해는 74 건이었다 . 허위신고에 대한 처벌율 또한 2013 년이 7(39 )% 에 불과했던 것이 2014 84.9(62 )%, 85.1(63)% 건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었다 . 이는 경찰에서 허위 · 장난전화로 인한 경찰력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 강력한 대응을 한 결과로 분석된다 .


하지만 이런 경찰의 강력대응 방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몇몇의 사람들은 허위 · 장난전화를 심심풀이 마냥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 허위신고의 종류를 보면 아이들의 장난전화에서부터 상대방의 처벌을 원하는 악의적인 허위신고 , 주취자의 상습 허위신고 등 종류가 다양할뿐더러 심지어 만취상태에서 오랜 시간동안 범죄와 연관성이 없는 소리로 경찰관에게 하소연을 하고 자신의 차량 주차장소를 기억하지 못하고 차량을 도난당하였다는 허위 신고까지 그 종류도 천차만별이다 .

 

다시 한번 말하지만 112 장난 · 허위신고는 범죄이다 . 예전에는 가벼운 경범죄로 처벌하던 관행을 탈피하여 형법 ( 137 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 으로 처벌하고 있고 경찰력 낭비와 실제 위급상황대처 지연으로 확인될 경우 민형사상 손해배상 책임까지 질 수 있다는 것을 재차 명심할 필요가 있다 . 허위 · 장난 신고는 경찰의 노력만으로는 바꾸지 못하는 한계가 분명 존재한다


112 신고는 어디선가 범죄에 피해를 받아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한 국민의 치안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는 공동자산임을 깨닫고 경찰과 국민 모두 허위신고 근절에 동참해야 할 것이다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우리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허위 , 장난 신고를 하지 않기를 조심스럽게 기대해 본다 .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6.08.05(금) 오전 11:41:11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