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생활, 문화] 담양군, ‘2017담양산타축제…
  2. [사회] 포스코광양제철소, 지역경제 활성…
  3. [생활, 문화] 나주 야외스케이트장 22일 …
  4. [사회] 화순 만연저수지 도시계획도로 …
  5. [정치, 경제] 경남도, 2018년도 예산 7조…
  6. [생활, 문화] 청사포 다릿돌전망대에서 …
  7. [사회] 경남도, 저소득층 부모부담 보육…
  8. [사회] 남해군, 국내 연륙교 명칭 전수조…
  9. [생활, 문화] 겨울여행, 경남 축제와 …
  10. [사회] 완도군, 위기청소년 지원연계 활성…
  1. 포스코광양제철소,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
  2. 화순 만연저수지 도시계획도로 개설
  3. 경남도, 저소득층 부모부담 보육료 전…
  4. 남해군, 국내 연륙교 명칭 전수조사 분석…
  5. 완도군, 위기청소년 지원연계 활성화 방…
  6. 영암군 드림스타트 미리가는 중학교 캠…
  7. 영암군 「수도사업 운영관리 실태평가 …
  8. 나주시, 예비군 육성지원 공로…육군참모…
  9. 민관 동행의 결실‘강진 방문의 해’대…
  10. 진도군, 불우이웃돕기 성금 1,250만원 …
  1. 경남도, 2018년도 예산 7조 2,797억 원…
  2. 기업유치, 소통이 열쇠다!
  3. 신안군 2018년 해양수산사업 조기공모 …
  4.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신입 및 경력직 …
  5. 목포시,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 …
  6. 광양시, 명당3지구 조성사업 지방채 조기…
  7. 광양시 내년도 정부예산 8.3% 늘어난 3,4…
  8. 나주시, 지방채 89억 원 연말 전액 상환 …
  9. 포스코, 파이넥스 쇳물 상업생산 2,000…
  10. 주승용 의원, 18년도 여수시 국비 4,415…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칼럼

[독자투고] ‘폭염차’에 갇힌 소중한 우리 아이들

전남광양경찰서 생활안전계 순경 선형이   

[ 더코리아 - 전남 광양 ] 본격적인 무더위로 인해 주차된 차량 내부는 마치 찜질방을 연상케 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 여름철 자동차 실내 온도는 최대 90 도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 이런 땡볕 더위속에 아이러니하게도 차량 안에 갇혀 있던 아이가 의식불명에 빠지거나 숨지는 끔직한 사고가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같은 날에 발생했다 .

 

지난 29 일 광주에서 8 시간 동안 통학버스에 갇혀 있던 유치원생은 나흘이 지난 오늘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고 같은 날 일본에서는 3 시간 동안 차량에 방치된 2 살 남자 아이가 피부에 화상을 입고 숨진 것이다 .

 

해마다 여름철에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가 습관처럼 연달아 계속 일어나고 있다 . 지난달 1 일 광주 북구의 한 어린이집 차량에 5 살 여자아이가 오전 10 부터 2 시간 방치됐다가 구조되었고 2011 년 경남 한 어린이집 통학용 승합차 안에 5 살 아이가 7 시간동안 갇혀 있다가 숨지는 사고도 있었다 .

 

이러한 사고들을 계기로 우리정부는 4 년 전부터 어린이들의 등 ? 하원 시간 기록이 의무화시켰고 지난해에는 통학버스 운영자와 운전자에 대한 안전교육까지 강화시켰다 . 하지만 교육을 고작 2 년마다 3 시간씩 이수 시키는 것으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할 수 있을지 매우 의문스럽다 .

 

또한 어린이가 차 안에 방치되어 사망할 경우 업무상 과실치사상 죄를 물어 최대 5 년 이하의 금고나 2 천만원 이하의 처벌이 규정돼 있지만 현실은 대부분이 집행유예를 받고 있고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으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도 적용할수 없는 실정이다 .

 

이에 우리도 미국처럼 보호의무가 있는 사람이 부주의를 하여 숨지게 하였을때는 엄벌해야할 필요성이 있다 . 미국에서는 부모의 방심으로 차안에서 숨지는 아이가 해마다 36 명에 달하자 법을 강력하게 개정하여 폭염 속 차량에 아이를 방치하면 아동보호법 위반 혐의를 아이가 숨지면 살인 혐의까지 적용하고 있다 .

 

어린이 차량 방치의 가장 큰 핵심은 보호자의 부주의다 .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차량을 한번 더 돌아보고 살핀다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수 있을 것이다 . 어떤 이유로건 어린이를 차량에 방치하여 어린이의 귀중한 생명을 뺏어가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6.08.05(금) 오후 12:42:31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