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많음속초29.9℃
  • 구름많음33.7℃
  • 맑음철원31.4℃
  • 구름조금동두천31.9℃
  • 맑음파주31.4℃
  • 흐림대관령27.6℃
  • 맑음춘천33.3℃
  • 구름많음백령도23.5℃
  • 구름많음북강릉27.3℃
  • 구름많음강릉32.9℃
  • 흐림동해24.8℃
  • 구름조금서울33.7℃
  • 구름많음인천30.2℃
  • 구름많음원주32.5℃
  • 맑음울릉도30.2℃
  • 구름많음수원32.2℃
  • 구름많음영월33.6℃
  • 구름조금충주32.8℃
  • 맑음서산30.9℃
  • 구름조금울진24.3℃
  • 구름많음청주34.5℃
  • 구름많음대전33.6℃
  • 구름조금추풍령33.2℃
  • 구름많음안동35.7℃
  • 구름많음상주35.3℃
  • 맑음포항33.0℃
  • 맑음군산30.8℃
  • 구름조금대구36.6℃
  • 맑음전주32.9℃
  • 구름조금울산32.7℃
  • 구름많음창원31.5℃
  • 구름조금광주34.2℃
  • 구름많음부산31.4℃
  • 구름많음통영32.1℃
  • 맑음목포31.0℃
  • 맑음여수30.3℃
  • 맑음흑산도26.8℃
  • 맑음완도31.7℃
  • 구름조금고창30.9℃
  • 맑음순천32.9℃
  • 구름조금홍성(예)30.3℃
  • 구름많음32.9℃
  • 맑음제주30.0℃
  • 구름조금고산27.7℃
  • 구름조금성산28.3℃
  • 맑음서귀포29.2℃
  • 구름조금진주33.8℃
  • 맑음강화29.3℃
  • 맑음양평32.5℃
  • 구름많음이천33.4℃
  • 구름많음인제32.5℃
  • 구름조금홍천32.9℃
  • 구름많음태백29.1℃
  • 구름많음정선군33.3℃
  • 구름많음제천32.7℃
  • 구름많음보은33.5℃
  • 구름많음천안32.8℃
  • 맑음보령30.4℃
  • 맑음부여34.1℃
  • 구름많음금산33.0℃
  • 구름조금33.4℃
  • 맑음부안30.3℃
  • 구름조금임실32.3℃
  • 맑음정읍31.5℃
  • 구름조금남원34.1℃
  • 구름조금장수32.0℃
  • 구름조금고창군32.2℃
  • 맑음영광군30.0℃
  • 구름많음김해시33.7℃
  • 맑음순창군34.4℃
  • 구름조금북창원33.3℃
  • 구름많음양산시35.0℃
  • 맑음보성군33.4℃
  • 맑음강진군34.8℃
  • 맑음장흥33.3℃
  • 구름조금해남32.7℃
  • 구름조금고흥31.6℃
  • 구름많음의령군34.7℃
  • 구름조금함양군33.4℃
  • 구름조금광양시32.8℃
  • 맑음진도군30.6℃
  • 구름많음봉화31.5℃
  • 구름많음영주32.6℃
  • 구름많음문경34.0℃
  • 구름조금청송군35.4℃
  • 구름조금영덕30.6℃
  • 구름많음의성36.3℃
  • 구름많음구미34.6℃
  • 구름많음영천34.2℃
  • 맑음경주시34.9℃
  • 구름조금거창33.1℃
  • 맑음합천34.2℃
  • 구름많음밀양34.0℃
  • 구름조금산청32.8℃
  • 구름많음거제29.2℃
  • 구름조금남해31.6℃
기상청 제공
인천연안 바닷물서 비브리오패혈증균 첫 검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인천연안 바닷물서 비브리오패혈증균 첫 검출

고위험군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예방수칙 준수 당부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바닷물 닿으면 깨끗한 물로 씻어야

[더코리아-인천] 인천광역시는 24일 소래포구에서 채수한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어패류 섭취 및 고위험군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민 건강 보호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시사업 운영을 통해 나타났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5월부터 10월 사이 18℃ 이상의 수온과 적절한 염분 농도가 유지될 시 증식이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어 환자 발생을 완전히 차단하기 어렵다.

 

질병관리청 감염병 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52명(인천 4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올해는 지난 4월 첫 번째 확진 환자 발생 이후 총 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임상증상은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이 동반되며,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하는 등 진행 속도가 빨라 신속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치사율이 50% 전후에 이르는 위험한 감염병으로 고위험군(간질환자, 당뇨병 환자, 면역저하 환자 등)에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또 바닷물이 닿았을 때는 깨끗한 물과 비누로 노출 부위를 씻는 등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와 따뜻해진 날씨로 바다를 찾는 여행객이 늘고 있어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며 “특히, 고위험군은 예방수칙 준수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