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정치, 경제] 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
  2. [생활, 문화] 햇빛광양 시티투어, 감성가…
  3. [사회] 광양시,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
  4. [생활, 문화] 전남영상위원회, 2019 순천…
  5. [생활, 문화] 제7회 순천만동물영화제 감…
  6. [정치, 경제]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
  7. [사회]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실시계획, 대…
  8. [생활, 문화] 하동군, 악양 평사리서‘섬…
  9. [사회]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확정...…
  10. [정치, 경제] 순천사랑상품권, 추석명절 …
  1. 광양시,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금자리 …
  2.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실시계획, 대법원 …
  3.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확정...예타 통…
  4. 화순군, 안정적 농촌 정착위한 귀농 농업…
  5. 전남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잘하는 병원 4…
  6. 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
  7. 광주시, 2019년 하반기 승진대상자 의…
  8. 여수시, 중소기업 취업 청년 주거비‧학자…
  9. 광주시, 4급 전보인사 단행
  10. 14일 광주에서 “NO 아베! YES KOREA!”‘플…
  1. 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공장 준공
  2.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예타 통…
  3. 순천사랑상품권, 추석명절 맞아 10% 할인…
  4. 부동산 허위계약 시 과태료 3천만 원 …
  5. 광주시 송갑석 국회의원, 역대 최대 2조62…
  6. 포스코, 민간기업 최초 ‘하도급 상생결…
  7. 포스코 독자개발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
  8. 기업하기 좋은 담양, 에코하이테크 담양산…
  9. ‘2019년 전남 유망 중소기업’ 44개 업…
  10. 포스코 벤처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참…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뉴스 > 생활, 문화

장소 변경으로 대박 터뜨린 화순운주문화축제

축제 장소, 천불천탑사진문화관 맞은편 야외무대로 이동

첨부이미지


[ 더코리아 - 전남 화순 ] 화순운주문화축제가 회를 거듭할수록 화순군 대표 축제로서 거듭나고 있다 .

 

일어서는 와불 , 새로운 세상 을 주제로 지난 11 일부터 이틀간 열린 화순운주문화축제는 밀려드는 지역 주민과 관광객으로 파노라 마를 만들었다 .

 

축제 첫날인 11 일 오전 도암 농악단의 길놀이 행사로 신명 나는 축제가 시작됐다 . 면민의 날 행사로 진행된 윷놀이 , 고무신 명중 차기 , 투호 놀이 , 엿 물고 달리기 등을 통해 면민의 화합을 다지고 주민과 관람객이 어우러진 축제를 만들었다 .

 

와불 세우기 퍼포먼스 참석자들은 저마다 소원을 빌며 새로운 세상이 오기를 기원하기도 했다 . 천태만상 가수 윤수현이 공연한 산사 음악회는 관람객이 함께 호흡하며 분위기를 돋았고 마지막 프로그램인 포엠 콘서트는 힐링을 선물했다 .


석가탄신일인 축제 둘째 날에는 도암중학교와 천태초등학교 학생들의 초록 공연 ,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 평양예술단 공연 등이 이어지며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

 

운주사 관련 시 풍경 달다 로 유명한 시인 정호승의 토크 콘서트 , 도암면 주민들로 구성한 운주골 소녀시대와 난타공연 , 도암 노래자랑 등이 휴식 같은 시간과 즐거운 어울림 마당을 선사했다 .

 

연꽃 · 연등 만들기 , 아이클레이 와불 · 탑 만들기 , 페이스 페인팅 , 버블체험 , 글쓰기와 그리기 대회 , 느린 우체통 프로그램인 편지쓰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펼쳐졌다 .

 

천불천탑사진문화관과 함께 한 도암 사람들 사진전도 눈길을 끌었다 . 사진전은 사진작가 10 명과 도암면 주민이 협업해 탄생했다 . 사진전은 도암 주민들이 자부심을 키우고 화합하는 계기를 만들고 , 관광객에게는 도암 주민의 일상을 담은 사진 작품을 통해 농촌의 속살을 들여다보는 기회가 됐다 .

 

축제에 참여한 한 관광객은 프로그램을 한 곳에서 진행하니까 동선이 짧아지고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다 공연도 보고 , 체험도 즐기며 가족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고 만족했다 .


정용채 화순운주문화축제추진위원장은 복잡한 운주사 경내를 벗어나 운주사 관광지 야외무대에서 축제를 진행하니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광객이 방문한 것 같다 앞으로도 면민들과 관광객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는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더코리아 양민철 기자 - 2019.05.13(월) 오후 10:10:46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