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광양시, 하반기 전남 예비사회적기…
  2. [생활, 문화] 전남크리에이터위크전, 제1…
  3. [사회] 전남도, 시․군과 ‘인구문제 공동…
  4. [사회] 신안군 도초면 하수정화 ‘자연정…
  5. [스포츠] ‘통산 300승 달성’ 전남드래곤…
  6. [스포츠]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3…
  7. [생활, 문화] 전남도, 가을 담은 ‘남도한…
  8. [사회] 전남도, 독감 예방접종 사망 4명……
  9. [정치, 경제] 광양시, 2020 한국해운물류학…
  10. [사회] 최근 5년간 일반, 휴게음식점 등 …
  1. 광양시, 하반기 전남 예비사회적기업 3개…
  2. 전남도, 시․군과 ‘인구문제 공동대응’…
  3. 신안군 도초면 하수정화 ‘자연정화생태…
  4. 전남도, 독감 예방접종 사망 4명…인과관…
  5. 최근 5년간 일반, 휴게음식점 등 무허가…
  6.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반드시 저…
  7. 전남교육청, 일반직 5급 승진대상자 19…
  8. 진도 홍보대사 송가인 ‘자랑스러운 진도…
  9. 광주서부교육지원청, 여성용품 및 코로나1…
  10. 광주극락초, ‘6학년 자전거 추억여행…
  1. 광양시, 2020 한국해운물류학회 정책포럼 …
  2. 포스코,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2,612…
  3. 담양, 새 복합문화 거점 ‘담주 예술구-예…
  4. 광양익신산단 1호 기업, ㈜주영라이팅 …
  5. 전남도, LNG선박 극저온 화물창 국산화 …
  6. 포스코, 철강솔루션으로 ‘스마트 그린도…
  7. 4개 항만공사, 창업아이디어 발굴 해커…
  8.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제27차 민생경제 현…
  9. 전남도, 문재인 대통령 “신안 해상풍력발…
  10. 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지역인재 채용…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영상뉴스 > 카메라출동

순천 도심 한복판에 폭발물???

다이너마이트 20, 30여개 매설 후 방치?

본지의 8일자 [‘터질 것이 터졌다’ 대한민국생태수도] 기사와 관련된 토사유출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야산을 들러보던 중 암반이 형성된 곳에서 의심이 가는 현장을 목격 했다.

 

 

암반에 구멍을 뚫은(천공-穿孔) 자리마다 연결되어 있는 발화선을 발견하고 확인 작업 중 폭발물이 존재할 위험성이 다분해 보이는 상황이 대두(擡頭)되었다.

 

첨부이미지

   ▲ 발화선과 천공을 확인할 수 있는 암반

 

현장에서 50m 정도 떨어진 한국병원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공사 당시 발파를 한다는 얘기를 듣고 민감한 의료기기에 미칠 상황에 대비해 여러 차례 공문 발송했으나 시공사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일축(一蹴)했다.”고 한다.

 

 

또한 “같은 해 진료를 시작했던 병원은 발파를 했다면 진동이나 소음이 한번이라도 들렸을 것인데 전혀 못들었다.”고 하여 의심은 더욱 증폭 되었다.

 

첨부이미지

   ▲ 암반위에 어지럽게 널려진 발화선

 

시 건축과에 현장사진을 전해주자 지주회사인 한국토지신탁에 연락을 취해 사실 확인을 해줄 것을 요구하던 중 “현장을 확인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하는 관계자의 대답에 따르면 무언가 문제점이 있을 것이 자명해 보였다.

 

 

사후 조치를 확인한 결과 한국토지신탁에서는 당시 공사와 전혀 관련이 없는 A주택건설에 현장을 확인 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하여 소장에게 확인 해보니 “발파에 사용 되는 화약과 관련된 전문업체도 아니라서 어떻게 조치를 취해야 할지 곤란하다.”고 말하며 “계획은 세워 보겠다.”고 하여 더욱 불안감을 증폭 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

 

첨부이미지

   ▲ 당겨도 빠지지 않는 발화선

 

이 시점에 순천시는 어떠한 행동을 취해야 할 것인가? 를 묻지 않은 수 없다.

 

 

민. 관을 따지기 전에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선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나 계획조차 수립하지 않아 과연 시민을 위한 행정과 자세인지 탁상공론만 일관하고 있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었다.

 

 

문화재발굴로 공사가 중단되어 10여 년 동안 방치되고 있는 상황에 어떠한 형태든 폭발물이 있을 것으로 의심된다면 전문가에 의해 현장을 확인해야 할 것이며, 현장 확인이 안 될시 순천 시민들은 도심 한복판에서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를 안고 위태로운 하루하루를 보내야만 할 것이다.

 

편집국 기자 - 2009.12.22(화) 오후 01:48:56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