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 단독 ]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
  2. [정치, 경제] 광주시, 생활형 공공일자리…
  3. [정치, 경제] 광주시, 중소제조업·소상공…
  4. [사회] 광주시, 2020년도 제34회 광주시…
  5. [생활, 문화] 화순군, 2년 연속 전남 10대 …
  6. [정치, 경제] 전남도, 사상 최초 ‘9조원…
  7. [사회] 전남교육청, 두 번째 ‘급식 농산…
  8. [생활, 문화] 화순군, ‘화순에서 먼저 살…
  9. [사회] 담양군,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지역…
  10. [사회] 광주시, 신임 대변인에 김이강 현 …
  1. [ 단독 ] 여수광양항만관리(주), 채용비…
  2. 광주시, 2020년도 제34회 광주시민대상…
  3. 전남교육청, 두 번째 ‘급식 농산물 꾸러…
  4. 담양군,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지역형 이동…
  5. 광주시, 신임 대변인에 김이강 현 정무…
  6. 전남대병원, 국정감사 지적 따른 채용비리…
  7. 순천시, 8천개 다중이용시설에 코로나19 …
  8.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김계훈 교수팀, 세…
  9. 경남 하동고, 장기간 온라인 수업 후 등교…
  10. 나주시, ‘클린 나주 만들기’에 구슬…
  1. 광주시, 생활형 공공일자리 시민 4102명 …
  2. 광주시, 중소제조업·소상공인 신규채용 …
  3. 전남도, 사상 최초 ‘9조원대 추경예산…
  4. 창업의 아이콘,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정…
  5.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사업 예타 현장답…
  6. 포스코, 90여개 공급사 함께하는 '기업시…
  7. 포스코 광양제철소 나눔의 밥상, 직접 만…
  8. 전남도, ‘코로나19’ 중 투자유치 ‘잰…
  9. 부산 해운대구 ‘부산게임기업 온라인 채…
  10. 광양시, 비공용 전기자동차 완속충전기 …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더코리아 홈 > 영상뉴스 > 카메라출동

잘 보여!! 아니면 추곡수매 못해??

화순군, 농민상대 권력남용 심각

 

전남 화순군(군수, 전완준)에서는 개인적인 감정을 가지고, 경작 여부를 확인하고도, 추곡수매 명단에서 제외시켜 주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순군 관내에 있는 동면(면장, 안영순)에서는 총 경작면적 3,729,982㎡으로 1, 2차에 걸쳐 12,371가마의 추곡수매 배당을 받았다.

 

첨부이미지

 

화순군민 J씨에 의하면“수 년에 걸쳐 경작지의 추곡수매 할당량을 요구하였으나 일방적으로 무시 당했으며, ‘상급기관에 직접 가서 수령하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J씨의 경작지는 15,434㎡로 11월 1, 2차의 정부 추곡수매 양 대비 약 50여 가마니의 추곡수매 대상에 해당하나 직불제를 신청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당 자격을 박탈하고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공무원은 “현행법상에는 추곡수매 대상에 관해 경작여부를 확인하여 경작자 주소지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추곡수매량을 배정하게되어있다.” 며 “편리를 위해 직불제 신청 명단을 사용하기도 한다.”고 말해 탁상공론의 현장에서 “발로뛰는 행정을 강조한 화순군수의 역점사업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라는 빈축을 사고있다.

 

 

J씨에 따르면 “직불제도 신청하였지만, 농사가 다 끝난 지금 신청이 안되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해 직접 경작하는 것을 알고도 직불제 신청도 누락하고, 직불제와는 상관도 없는 추곡수매 대상에서도 ‘직불제를 신청하지 않았다’는 명목으로 누락시키는 등 권력 남용이 도를 지나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공무원은 “현행법상 직불제 신청자격이 3,000㎡ 이상의 경작자에 해당한다.”고 말했으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경영주의 농업인 해당 여부의 조건에는 “‘경영 또는 경작농지가 1,000㎡ 이상’으로 되어있어 억지로 법을 바꿔가며 불이익을 준 것이 아니냐?” 의혹을 사고있다.

 

 

이와같은 잘못된 행정 업무처리에 관해 확인이 이뤄진 후에도 “시정할 수 없다.”는 일관된 업무처리로 ‘처음부터 의도된 농민상대 권력남용이 아닌가?’ 하는 빈축을 사고있다.

편집국 기자 - 2009.12.22(화) 오후 02:02:00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우편 검색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