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구름많음속초21.9℃
  • 구름많음28.2℃
  • 구름많음철원25.9℃
  • 구름많음동두천25.2℃
  • 구름많음파주24.7℃
  • 구름많음대관령24.2℃
  • 박무백령도17.1℃
  • 구름많음북강릉22.0℃
  • 맑음강릉27.6℃
  • 맑음동해21.1℃
  • 구름조금서울29.1℃
  • 맑음인천23.7℃
  • 구름조금원주28.6℃
  • 구름조금울릉도25.7℃
  • 맑음수원27.1℃
  • 구름많음영월29.6℃
  • 맑음충주29.3℃
  • 구름많음서산26.3℃
  • 구름많음울진20.4℃
  • 구름조금청주30.6℃
  • 맑음대전30.4℃
  • 구름조금추풍령29.2℃
  • 구름조금안동29.7℃
  • 구름조금상주30.4℃
  • 구름조금포항30.1℃
  • 구름조금군산23.6℃
  • 구름조금대구31.4℃
  • 맑음전주28.4℃
  • 구름많음울산27.7℃
  • 구름조금창원26.7℃
  • 구름많음광주26.1℃
  • 구름많음부산24.3℃
  • 맑음통영24.1℃
  • 흐림목포21.3℃
  • 구름많음여수23.6℃
  • 비흑산도16.8℃
  • 구름조금완도19.2℃
  • 구름많음고창26.2℃
  • 구름많음순천24.3℃
  • 구름조금홍성(예)27.3℃
  • 맑음29.4℃
  • 흐림제주22.6℃
  • 구름많음고산20.3℃
  • 구름많음성산18.7℃
  • 비서귀포18.9℃
  • 맑음진주27.1℃
  • 구름조금강화23.0℃
  • 맑음양평27.9℃
  • 맑음이천29.2℃
  • 구름많음인제27.4℃
  • 구름조금홍천28.5℃
  • 구름조금태백25.4℃
  • 구름많음정선군29.3℃
  • 구름많음제천28.8℃
  • 맑음보은28.9℃
  • 구름조금천안28.3℃
  • 구름많음보령23.7℃
  • 구름조금부여28.5℃
  • 맑음금산28.7℃
  • 맑음28.5℃
  • 구름조금부안24.8℃
  • 맑음임실26.5℃
  • 맑음정읍26.4℃
  • 맑음남원27.1℃
  • 맑음장수26.2℃
  • 구름조금고창군26.0℃
  • 흐림영광군25.8℃
  • 구름조금김해시26.8℃
  • 맑음순창군26.7℃
  • 구름조금북창원27.2℃
  • 구름조금양산시28.2℃
  • 흐림보성군24.0℃
  • 구름조금강진군21.9℃
  • 구름조금장흥21.7℃
  • 흐림해남20.3℃
  • 흐림고흥22.2℃
  • 맑음의령군28.5℃
  • 맑음함양군27.9℃
  • 구름많음광양시25.6℃
  • 흐림진도군20.2℃
  • 구름조금봉화26.8℃
  • 구름많음영주28.8℃
  • 구름많음문경29.5℃
  • 구름많음청송군31.8℃
  • 구름많음영덕25.4℃
  • 구름조금의성31.4℃
  • 구름조금구미30.3℃
  • 구름조금영천30.5℃
  • 구름조금경주시31.0℃
  • 맑음거창28.1℃
  • 맑음합천28.4℃
  • 맑음밀양29.2℃
  • 맑음산청26.8℃
  • 구름많음거제25.1℃
  • 구름많음남해24.2℃
기상청 제공
강원도교육청- 횡성서원중, “학교 담장 안에 내 꿈을 그려 넣었어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강원도교육청- 횡성서원중, “학교 담장 안에 내 꿈을 그려 넣었어요”

“3년 동안 전교생의 꿈 벽화 그리기 완성”

[0513]4.사진자료1(횡성서원중, “학교 담장 안에 내 꿈을 그려 넣었어요”).jpg

 

[0513]4.사진자료2(횡성서원중, “학교 담장 안에 내 꿈을 그려 넣었어요”).jpg

 

[0513]4.사진자료3(횡성서원중, “학교 담장 안에 내 꿈을 그려 넣었어요”).jpg

 

[더코리아-강원] 횡성 서원중학교(교장 김상혁)는 지난 3년 동안, 학교 담장 안에 자신들의 꿈을 그린 ‘꿈 벽화그리기’를 완성했다.

 

 ‘꿈 벽화 그리기’ 활동은 ‘작은학교 희망만들기’의 맞춤형 교육과정 프로젝트로 2020년에 시작하여 3년간 진행해왔으며, 올해 다섯 명의 1학년 신입생들이 들어와 자신들의 꿈을 모두 그려 넣음으로써 드디어 전교생의 꿈 벽화가 완성됐다.

 

 학생들은 철도기관사부터 요리사, 동물병원 의사까지 다양한 자신들의 꿈을 학교 담장에 그리며 장래에 되고 싶은 꿈을 마음에 새겼다.

 

 김미영 연구부장은 “3년에 걸친 서원중학교 꿈 벽화 프로젝트를 완성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뜻깊다.”며, “학생들이 담장에 새긴 자신의 그림을 보며 꿈을 키워나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철도기관사를 꿈꾸는 3학년 박지웅군은 “우리 학교 꿈 벽화에 새겨진 철도기관사 그림을 보며 어려운 일에 부딪혔을 때 쉽게 포기하지 않는 힘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서원중학교 꿈 벽화 그리기 프로젝트는 작은학교 희망만들기 맞춤형교육과정으로 3년간 진행됐으며, 스키, 승마, 펜싱 등 고급스포츠로 평생 취미 만들기 프로젝트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